해드림출판사

거미줄-조옥순 수필집 > 출간 작업 중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고객센터
상담시간 : 오전 09:00 ~ 오후: 05:30
(주말 및 공휴일 휴무)
02.2612-5552
FAX:02.2688.5568

b3fd9ab59d168c7d4b7f2025f8741ecc_1583541392_2228.jpg
 



[교정중] 거미줄-조옥순 수필집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해드림출판사 댓글 0건 조회 26회 작성일 20-03-10 09:33

진행상태

진행상태

본문

028bb5417ee5f58b053af332edb04c94_1583965161_5806.jpg
 

비 그친 아침 마당청소를 하며 대문 밖 좁은 화단에 떨어진 낙엽을 치우려 고개를 숙였는데 큼직한 거미줄 마스크를 쓰고 말았다.

아마 밤새워 쳐 놓은 그물일 터인데 뜻밖에 벌어진 사태로 인하여 온 밤을 공들여 완성한 거미집이 파괴된 것이다.

큰 거미의 작품이었을까?

머리와 얼굴 가득 씌워진 거미줄은 샤워실로 직행하여 재거할 수 있었다.

그런데 거미줄은 볼수록 아름답고 정교한 예술작품이다.

설계를 하고 지은 것처럼 정교하게 쳐진 거미줄이기에 말이다.

거미줄을 쳐 놓고 숨어서 먹이가 걸려들기를 기다리는 거미를 보면서 부정적이게 평가하는 이도 있겠지만 조금은 미안한 생각도 든다.

그러나 비밀스럽게 호구를 만들어 걸려들게 한 거미가 머리 씀이 비겁하다는 그럴듯한 생각에도 일리 있는 이야기다.

그러나 잘 살피고 피해가면 될 것이 아닌가?

나도 가끔 차분하고 신중하지 못한 행동으로 피해를 볼 때가 있다.

오늘처럼 거미줄을 뒤집어쓰는 일과 비슷한 경우 말이다.

그러나 그것도 조심하고 주위를 잘 살폈었더라면 피하거나 그것이 그곳에 있어야 할 것이 아니라면 치워버릴 수도 있지 않았을까?

한 달 전의 일이다.

차를 마시기 위해 의자에서 일어나 걸음을 옮겨 놓는 순간 바로 옆에 있던 의자 다리에 걸려 앞으로 넘어지고 말았다.


-본문 중에서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