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드림출판사

그 따뜻한 손 > 전체신간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고객센터
상담시간 : 오전 09:00 ~ 오후: 05:30
(주말 및 공휴일 휴무)
02.2612-5552
FAX:02.2688.5568

b3fd9ab59d168c7d4b7f2025f8741ecc_1583542148_9783.jpg 


작성일 : 2020-03-08 14:02
  • 그 따뜻한 손
  • 윤금숙
  • 수필집, 사람들을 감싸는 넉넉한 사랑의 눈길
  • 2020년 02월 15일
  • 무선
  • 979-11-5634-389-9
  • 13,000원

본문

사람들을 감싸는 넉넉한 사랑의 눈길

.

윤금숙 수필은 농익은 연륜의 향기로 가득하다잘 익은 과일 향기처럼 은은하고 진하다.

수필은 손으로 쓰는 것이 아니라 가슴으로 쓰는 글이라는 말처럼글재간이 아니라 삶의 깊은 호흡으로 끌어올린 아름다운 인생 풍경이라서 사람 냄새도 생생하게 배어 있다잔재주에 묶이지 않고 인생 경험을 녹여낸 진국의 글들이니 울림이 묵직한 것이다역시 나이테의 촘촘함이나 연륜의 무게는 소중하다는 생각이 절로 든다.

1996년 수필로 등단한 이래 꾸준히 수필을 써왔지만, 24년이나 지난 이제야 첫 수필집을 펴내는 진득한 기다림도 연륜의 향기를 더해준다.

사람 풍경의 핵심은 물론 사랑이다구체적으로는 기독교의 사랑이다책 제목이 말하듯 따스한 손길로 사람들을 감싸는 넉넉한 사랑의 눈길로 주위의 다양한 사람들가족들의 사연을 소중하게 보듬어 안는다마치 기도하는 마음으로 간절하게….

.

윤금숙 수필은 소설가가 쓴 글답게 든든한 이야기의 줄기가 들어 있고입체적인 것이 특징이다짧은 소설이라고 해도 될 삶의 글들이어서 공감대가 넓고감동이 진하다.

무엇보다도 사람과 사람 사이의 관계를 소중하게 여기는 긍정적 에너지가 글 구석구석에 진하게 배어 있어서읽는 사람들의 마음을 따스하게 어루만져 주는 것도 큰 미덕이다.

아무쪼록 지은이가 바라는 대로이 책에 실린 글들이 따뜻한 손길이 되어 세상을 아름답고 건강하게 만드는데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기를 바란다.(장소현 시인)

여는 글 하늘에 소망을 두는 글을 썼으면……・4

.

1부 그리도 따뜻한 손

.

그리도 따뜻한 손・14

녹색 우편함・20

별을 접는 아이들・27

율촌 마을의 별・33

산책길의 사람 풍경・41

사랑스러운 단비・47

소중한 만남・53

바다가 고향인 것을…・58

둥지・65

.

2부 그래도 행복하네요

.

그래도 행복하네요・74

프리지아 간호사・81

아름다운 여의사・87

마약 아기・94

외로운 외침・100

창밖엔 단풍나무가・105

친구의 마지막 편지・110

사랑을 위해 걷는다・115

어느 아름다운 은퇴 파티・121

꽃배나무・126

.

3부 보이지 않는 사랑의 끈

.

제비꽃 어머니・136

어머니의 이민 가방・142

보랏빛 내 동생・148

해나가 알려준 사랑・154

손녀와 꽃동산 ・160

아들의 자동차・166

피스모 비치의 낭만・172

다도해로 떠난 삼촌・180

오월의 어느 날・186

미국 사위 자랑・192

.

4부 내 생에의 봄날

.

내 생애의 봄날・202

긍정적인 노인네・208

보톡스 맞을까 말까・213

그때 그 시절・219

대박의 꿈・225

기다림이 있는 둥지・231

무엇을 남겨줄 것인가・237

할미꽃 간호사・243

화재가 주는 교훈・249

.

단평 그 따뜻한 연륜의 향기・255

-장소현


• 서울 출생, 1971년 도미

• 이화여대 국문과 졸업

• 미주 크리스천문학 수필 입상

• 한국 『수필문학』 수필 천료

• 한국 2001년을 대표하는 『문제의 수필』에 수필 게재

• 미주 한국일보 <여성칼럼필진 역임

• 미주 한국일보 문예공모 단편 소설 「상처」 당선

• 재미작가 5인 동인지 『참 좋다』 출간

• 2015~2019년 『문학교실』 문집 제3집 편찬

• 2017년 소설집 『먼 데서 온 편지』 출간

• 현재 : <문학교실> 2014~현재까지 강사

한국소설가 협회 회원

미주 한국소설가 협회 회원

국제PEN 한국본부 회원 미주PEN 서부지역 회원

서정을 지향하는 따뜻한 감성

.

수필을 읽으면 마음이 설렌다설레는 이유를 마땅히 끄집어내기는 어렵지만 필자의 정서가 소설이나 시보다 수필 성향을 띠었기 때문이 아닌가 싶다이번 윤금숙 작가의 수필을 대하면서도 마찬가지였다.

허구나 상상만으로 그려낼 수도시로 함축할 수도 없는진실이 담보된 표현과 묘사들이 필자의 서정적인 감성을 소소리 일으켰다일에 사로잡혀 오래도록 수필을 가까이하지 못한 터라더욱 이번 수필집 『그따뜻한 손』을 만드는 동안 그 파장이 오래 이어졌다.

2017년 발표한 소설집 『먼 데서 온 편지』에서도 느꼈듯이윤금숙 작가의 작품들 색조는 무엇보다 따뜻함이다휴머니즘만큼 영속성을 띤 문학의 정신적 지주가 있을까수필 둥지에서 보더라도 작가는 단순히 그 마음과 정신을 묘사해내기보다 휴머니즘을 신념처럼 추구하는 삶을 이어왔지 싶다본시 타고난 자유지정(自有之情)을 신실한 연륜으로 성숙시킨 작가의 문향(文香)이 이번 수필집에서도 그대로 드러난 것이다.

.

수필가들의 수필집을 만들다 보면 자신이 가장 아끼는 작품을 맨 앞에 싣기도 한다『그 따뜻한 손』을 이번 수필집 제목으로 올리게 한 작품 그리도 따뜻한 손도 수필의 진수를 보여주는 작품이다내용도 내용이거니와 소재가 된 치매 할머니가 작가의 여동생과 어머니와 지극히 자연스럽게 어우러져 군잎 없는 작품이 되었다수필의 특성인 진실의 미학이 유독 돋보이는 빼어난 작품이다어떤 독자보다 겨울이 더 추운 독자에게는 따뜻한 온돌방 같은 수필집이 『그 따뜻한 손』이다.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